::::: Butterfly Digital:Blog :::::
Butterfly Kiss 21

東宝 특촬영화 DVD 컬렉션 1/6

2010/02/26 17:26 영화일기/DVD

특촬特撮이란 말을 아시는지요?

예상하시겠지만 특수촬영特殊撮影을 줄여 말하는 용어로 영화에서 실제로 구현하기 어려운 환경을 미니어처, 특수분장, 광학합성 등의 특수효과를 사용하여 실제로 있는 것처럼 표현해 내는 기술을 말합니다. 요즘에는 컴퓨터그래픽스를 많이 사용하기도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투박하고 조악하지만 미니어처와 광학합성을 사용한 예전의 특수촬영 기법이 더욱 박진감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일본은 2차 세계대전 당시 전쟁홍보를 위해 거대한 특수촬영 전용 스튜디오를 만들었습니다. 주로 전함들의 함포해전을 미니어처를 통해 국민들에게 보여주기 위함이었는데, 이 당시 터득한 노하우는 전쟁이 끝나고 상업영화를 통해 더욱 빛을 발하게 되었지요. 1954년 토호東宝에서 제작한 괴수영화 <고지라ゴジラ>는 할리우드의 <킹콩KingKong>, <원자괴수 나타나다The Beast from 20,000 Fathoms>에서 차용된 괴수의 이미지를 당시 일본의 시대적 상화에 맡게 그려내어 공전의 히트를 하게 되고 일본 특촬영화의 서막을 알리는 커다란 발자취를 남기게 됩니다.

<고지라>로부터 55년의 세월이 흐른 지난 2009년 이탈리아의 백과사전 간행사인 DeAGOSTINI의 일본 현지 법인에서는 일본 특촬영화의 시발점이라 할 수 있는 <고지라>를 필두로 토호의 명작 특촬영화 55편을 <토호특촬영화DVD컬렉션>이라는 제목으로 매달 두 편씩 발매하고 있는데, 현재 11번째 시리즈인 1966년작 <프랑켄슈타인의 괴수 산다 대 가이라フランケンシュタインの怪獣サンダ対ガイラ>가 출시된 상태이며 이후 <가스인간 제1호ガス人間第1号>, <괴수대전쟁怪獣大戦争> 등의 화려한 라인업이 발매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매번 발매 될 때 마다 한편 씩 모아놓는 재미로 요즘 같은 심란한 세상에 조금이나마 위안을 삼고 있습니다. 우선은 작년 9월 첫 발매된 창간호에서 올 2월 초에 발매된 제 10권 까지의 감상을 간략히 적습니다. 매 10권이 발매될 때 마다 포스트를 계속할 예정입니다. 각 DVD의 자켓 이미지는 개봉 당시의 포스터이기 때문에 눈여겨 봐두어도 좋을 듯 합니다.

1. 고지라 (ゴジラ)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지라 ゴジラ | 1954년, 일본, 흑백
혼다 이시로 本多猪四郎 감독


지난 84년 타계한 "히라다 아키히코平田昭彦"가 연기한 "세이자와 다이스케芹沢大助"박사의 존재감이 너무나 인상적이었습니다. 사실 이 영화를 처음 본 것은 30년 쯤 전이었는데, 당시에는 잘 몰랐지만 그 뒤로 십수 년 전에 다시 볼 때 부터 이 분의 연기에 주목하게 되었습니다. 대고지라병기=옥시전 디스트로이어라는 공식을 명쾌하게 작성해 주신 이 분은 후대의 영화에 많은 영향을 끼치게 되었는데 특히 87년 발매된 "오시이 마모루押井守"감독의 OVA <기동경찰 패트레이버機動警察パトレイバー>의 3번째 에피소드 <4억 5천만년의 덫4億5千万年の罠>편에서 히라다박사(캐릭터는 고지라의 세이자와, 이름은 실제 배우인 히라다)로 부활해 더 없는 즐거움을 선사하기도 했습니다. 1954년 발생한 제5후쿠류마루第五福竜丸사건(미국의 수폭실험에 피폭되어 사상자가 발생한 일본 원양어선 사건)에 기초한 영화는 당시로서는 혁명적이었던 특수촬영과 긴장감 넘치는 인간드라마를 선보입니다.

2. 모스라 대 고지라 (モスラ対ゴジラ)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스라 대 고지라 モスラ対ゴジラ | 1964년, 일본
혼다 이시로 本多猪四郎 감독
 
초대 고지라영화가 예상을 뛰어넘는 성공을 거두자 연발된 후속작 경쟁 라인업 중 가장 큰 인기를 모았던 곤충 괴수 모스라를 고지라와 맞붙혀 놓은 오락물입니다. 수폭실험으로 피폐된 모스라의 고향 인판트 섬의 원주민들만 등장하면 참을 수 없는 폭소가 터져나왔던 필름이었는데, 소미인小美人역의 여성 듀오 "피넛츠ザ.ピーナツ"의 외모가 <모스라モスラ>시절에 비해 괄목한 만한 성장을 거두었다는 점과 "호시 유리코星由里子"라는 걸출한 배우의 발견 외에는 딱히 이렇다 할 점은 없었습니다. 성충 모스라와 두마리의 쌍동이 유충 모스라로 고지라를 물리치는 모습이 마치 프로레슬링 경기를 보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나 할까 여하튼 그랬습니다.

3. 3대괴수 지구최대의 결전 (三大怪獣地球最大の決戦)
사용자 삽입 이미지
3대괴수 지구최대의 결전 三大怪獣地球最大の決戦 | 1964년, 일본
혼다 이시로 本多猪四郎 감독

 
<모스라 대 고지라>의 연결 후속작으로 제작된 일련의 시리즈 물입니다. 등장인물도 <모스라 대 고지라> 때와 동일하며(고지라 1작에 출연했던 핸섬 가이 다카라다 아키라宝田明는 이번에는 빠졌습니다.) 시대적 배경, 분위기 자체도 동일합니다. 본 작은 금성 대괴수 킹기도라의 데뷔작이기도 한데, 우주에서 날아온 금비늘의 삼두용을 퇴치하기 위해 지구괴수 고지라, 라돈, 모스라(유충)가 힘을 합쳐 과격(?)한 액션을 선보입니다. 내가 사용하는 진공관 앰프의 제조사 Manley에서는 <3대괴수 지구최대의 결전>의 포스터를 패러디 하여 3극관 괴수 지구 최대의 결전이라는 포스터로 하이파이 쇼에 참가한 적도 있습니다. 각 괴수의 가슴에는 직렬 3극 진공관의 기호가 부착되고 손에는 300B진공관을 들고 있었죠. 이걸 보고 한참 웃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역시 전작과 마찬가지로 "호시 유리코"의 깜찍하고 예쁜 모습만 주시했던 영화였습니다. 이 분은 지금은 70을 바라보는 할머니가 되었지만 당시 21세의 정말 눈부신 모습이었지요.

4. 해저군함 (海底軍艦)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저군함 海底軍艦 | 1963년, 일본
혼다 이시로 本多猪四郎 감독

 
일본 특촬 영화의 기념비적인 작품이라 할 수 있습니다. 몇 해 전에 리뷰를 작성했던 <혹성대전쟁惑星大戦争>의 우주전함 고우텐轟天의 오리지널인 해저군함 고우텐이 등장합니다. 이 영화는 상당히 즐겁게 보았는데, <신세기 에반겔리온新世紀エヴァンゲリオン>으로 유명한 애니메이션 감독 "안노 히데아키庵野秀明"의 애니메이션에도 본 작의 패러디가 상당 수 등장하지요. 일만이천년전 해저로 가라앉아 지열을 에너지 원으로 삼고 수룡 만다マンダ를 수호신으로 섬기는 무우제국은 안노 감독의 TV시리즈 애니메이션 <신비한 바다의 나디아ふしぎの海のナディア>에 등장하는 아틀란티스 제국의 원전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일만이천년이란 시간 역시 <톱을 노려라!トップをねらえ!>에서 주인공 노리코와 카즈미가 지구로 귀환하기까지 걸린 시간이기도 하고요. 또한 지금까지도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지만 무우제국 정보원 22호는 <신세기 에반겔리온>에 등장하는 "이카리 겐도碇ゲンドウ"사령의 모습과 똑같습니다. 약간의 군국주의적 이미지만 배제한다면 영화적으로 상당히 완성도 높은 수작이었습니다.

5. 모스라 (モスラ)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스라 モスラ | 1961년, 일본
혼다 이시로 本多猪四郎 감독

 
최초로 여성을 타겟으로 제작되어진 괴수물입니다. 그래서 인지 곤충 괴수 모스라의 디자인이 대단히 화려하고 아름답게 구성되었습니다. 나는 이 <모스라>시리즈만 보면 웃음을  참지 못하는 습성(?)이 있는데 그 이유가 모스라와 텔레파시로 교감을 이루는 소미인의 참으로 엄한 외모와 등장할 때 마다 천배, 만배, 십만배 절만 해대는 인판트 섬의 주민들 때문입니다. 이야기 자체도 신비롭고 구성 요소도 아기자기 한 것이 참으로 여성을 주된 관객으로 생각하고 만들었구나란 생각을 가지게 하지만서도 왜 지금 보면 이렇게 폭소를 참지 못하는지 나도 잘 모르겠습니다. 인판트 섬에서 헤엄쳐 일본 열도에 상륙 후 부러진 도쿄 타워에 고치를 만들고 성충 나방으로 날아오른 모스라가 전세계를 강타하며 미국의 뉴욕에서 납치된 소미인들을 구출하기 까지의 여정을 담은 참으로 편안(?)했던 영화였습니다.

6. 일본침몰 (日本沈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침몰 日本沈没 | 1973년, 일본
모리타니 시로 森谷司郎 감독

 
현재 까지 라인 업된 토호특촬영화 DVD 컬렉션 중 가장 최신작(1973년 작)이며 유일한 듀얼레이어 DVD이자 최초로 혼다 이시로가 감독하지 않은 영화가 등장했습니다. 우리에게는 아마도 2006년 리메이크된 가이낙스 출신의 특기감독 "히구치 신지樋口真嗣"의 21세기 버전으로 더 잘 알려져 있는데, 일본침몰=쌤통 이란 고정적 관념 때문인지 국내 개봉 당시 단기간이기는 하나 예매율과 박스오피스에서 1위를 차지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일본에서는 상당히 유명한 SF작가 "고마쓰 사쿄小松左京"의 대 히트 소설을 원작으로 2시간 20분에 달하는 대하드라마를 선보이며 당시로서는 상당히 호화로웠던 출연진으로 주목받았습니다. 멸망하는 일본의 마지막 총리인 야마모토역 으로 등장했던 "단바 데쓰로丹波哲郎"의 강렬한 연기는 공개된지 40년이 다 되어 가는 지금까지 이야기 되어지고 있습니다. 잠수정 파일럿 "오노테라 토시오小野寺俊夫"역 으로 등장하는 가면 라이다 1호仮面ライダー1号. "후지오카 히로시藤岡弘"의 멋진 모습도 챙겨두어야 할 일작입니다. 나는 2006년도 히구치 버전의 <일본침몰>은 아직도 보지 못했습니다.

7. 고지라의 역습 (ゴジラの逆襲)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리자의 역습 ゴジラの逆襲 | 1955년, 일본, 흑백
오다 모토요시 小田基義 감독

 
54년 공개된 <고지라>의 성공에 힘입어 잽싸게 제작되어진 후속작입니다. 첫 번째 고지라의 무대가 도쿄 였다면 두 번째 고지라의 요격지점은 오사카大阪... 이 때 부터 60~70년대를 아우렀던 괴수 VS 괴수라는 포맷이 시작되었는데 고지라의 첫 번째 상대 괴수는 귀여운(?) 안기라스였습니다. 오사카성을 사이에 두고 서로 못 잡아 먹어 으르렁 거리던 고지라와 안기라스의 모습이 조금은 귀여워 보였고요 그 아래쪽에 개미 같이 작은 인간들이 죽기살기로 이삿짐을 싸들고 도망가는 모습은 더욱 귀여웠습니다. 첫 번째 <고지라>가 예상 외의 히트를 기록하자 급박하게 제작된 데다가 간사이関西 지방의 배급자들이 무대를 간사이로 옮겨달라고 요쳥해 만들어진 영화여서 그런지 전작과는 사뭇 다른 오락적 요소가 지배적입니다. 고지라의 이빨에 피를 철철 흘리며 죽어가던 안기라스의 모습도 인상적이었지만 어짜피 고지라도 안기라스도 몇 년 뒤에는 다시 살아나 스크린을 휘젓는 불사신의 괴수였기 때문에 그다지 잔혹하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습니다.

8. 킹콩 대 고지라 (キングコング対ゴジラ)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킹콩 대 고지라 キングコング対ゴジラ | 1962년, 일본
혼다 이시로 本多猪四郎 감독

 
이 영화 대박 코미디였습니다. 미국의 RKO영화사로 부터 <킹콩KingKong>의 사용권을 사들여 제작된 <킹콩 대 고지라>는 최초의 토호 스코프(시네마 스코프) 괴수 영화이자 최초의 컬러 고지라 영화였습니다. 제약회사의 홍보를 위해 스컬섬에서 잡아온 거대 고릴라 킹콩과 고지라를 싸움 붙혀 짭짤한 광고수익을 기대한다라는 영화의 내용이 상당히 자본주의적 헤게모니 위에 구현되었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우리 아이가 최근 "공룡과 오징어가 싸우면 누가이겨요?"라는 의미 불명의 질문을 자주 해 오는데, 답변을 못해 쩔쩔 매며 관련 영상을 찾던 중 본작의 도입부에 문어와 킹콩의 일전을 보여주고 무마 시킨 적도 있습니다. 조금 황망한 영화이기는 하지만 개봉 당시 일본에서는 천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할 정도로 흥행에 성공했다고 합니다.

9. 하늘의 대괴수 라돈 (空の大怪獣ラドン)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의 대괴수 라돈 空の大怪獣ラドン | 1956년, 일본
혼다 이시로 本多猪四郎 감독

 
어찌 보면 토호 특촬의 이단적 작품이라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괴수물이라기 보다는 자연 다큐멘터리를 보는 느낌이었으니까요. 광산에서 출몰한 익룡 라돈이 관광지로 유명한 아소산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치는 등의 풋풋(?)한 이야기가 펼쳐 집니다. 고지라가 태풍과 함께 상륙했다면 라돈은 광산의 낙반사고와 더불어 등장하는 등 내러티브에 약간의 잔재주를 부린 흔적이 보입니다. 해외에 공개되어 어느정도 인지도를 가지고 있는데, 영국의 엘리자베스 여왕이 "구로사와 아키라黒澤明"감독과 만났을 때 "혼다 이시로"감독의 <로단>(라돈의 해외 공개 제목, 영문 표기 RADON에서 A와 O를 바꿔치기한 일종의 애너그램)을 본 적이 있습니다."라고 이야기 했다는 일화는 특촬팬들 사이에서는 이미 널리 알려진 에피소드이기도 하지요.

10. 지구방위군 (地球防衛軍)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구방위군 地球防衛軍 | 1957년, 일본
혼다 이시로 本多猪四郎 감독

 
<지구방위군>은 놀라운 영화입니다. 1957년 일본은 당시 할리우드와 버금가는 품질의 SF영화를 선보였기 때문입니다. 물이 흐르는 반경 3Km의 비옥한 토지와 지구인 여성과 자유롭게 결혼 할 수 있는 권리를 요구하며 반구형 돔에서 발사되는 레이저 광선과 원격조정되는 로봇 모게라モゲラ로 지구인을 위협하는 외계인 미스테리언과 택도 없는 소리 하지 말라며 연합군을 조직해 외계인과 맞서는 지구방위군의 싸움을 경쾌하게 그려낸 영화는 상당히 재미있습니다. 특히 미스테리언의 레이저 광선을 흡수하여 맞받아 치는 지구방위군의 마커라이트파프의 모습은 정말로 멋졌습니다. 40분 밖에 사용할 수 없다는 제약 사항 때문인지 미스테리언 돔을 공격해 좁혀 들어가는 마커라이트파프 부대의 모습은 초긴장감이 감돌 정도입니다. 또한 미스테리언의 수령을 연기한 "쓰지야 요시오土屋嘉男"의 기괴한 연기 역시 참으로 볼 만했습니다. 전설적인 토호특촬의 수작으로 꼽기에 주저함이 없는 일작이었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10/02/26 17:26 2010/02/26 17:26
맨 위로

태양을 훔친 남자 / 太陽を盗んだ男

2009/12/23 12:56 영화일기/DVD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양을 훔친 남자 太陽を盗んだ男 | 1979년, 일본
하세가와 카즈히코 長谷川和彦 감독

최근 국내에 공개된 애니메이션 영화 <에반게리욘 신극장판:파 ヱヴァンゲリヲン新劇場版:破>에서 등장인물인 이부키 마야伊吹マヤ의 출근 장면에 본 작의 사운드 트랙인 YAMASHITA가 BGM으로 삽입되어 세간에 아주 약간의 관심을 받았던 영화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소마이 신지相米慎二감독의 <태풍클럽台風クラブ>, 이와이 슌지岩井俊二감독의 <스왈로우테일スワロウテイル>과 더불어 최고의 일본 영화로 꼽아 두고 있던 영화로 상당히 초라한 필모의 소유자인 하세가와 카즈히코감독의 두 번째이자 (현재 까지) 마지막 영화로 기록되고 있습니다.

적어도 피폭국인 일본에서 원자폭탄을 소재로 한 영화를 만든다는 것 자체가 상당한 모험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 영화 이전에 몇 몇 형사 드라마에서 원자폭탄 제조에 관한 이야기를 찾아 볼 수 있었지만 두 시간 반에 육박하는 극장판 영화의 전면에 원폭을 내세운 경우는 아마도 <태양을 훔친 남자>가 최초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데뷔작인 <청춘의 살인자青春の殺人者>를 통해 근친살인에 대한 냉혹한 시각을 선보인 후(사실 청춘의 살인자는 위성 CS 채널인 neko채널에서 십수년 전에 본 적은 있지만 그리 집중해서 보지 않았기 때문에 자세한 이야기를 할 입장은 못됩니다.) 원래는 무라키미 류村上龍의 소설인 <코인 록커 베이비스コインロッカー・ベイビーズ>의 영화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었으나 각본가 레너드 슈나이더Leonard Schrader의 초고 The Kid Who Robbed Japan을 본 후 차기작에 대한 방향을 선회하여 레너드 슈나이더(이 양반은 후에 윌리엄 허트William Hurt 주연의 거미 여인의 키스Kiss of the Spider Woman로 당해 년도 오스카상 각본상에 노미네이트 되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고인이 되어 버렸지만서도요.)와 함께 <태양을 훔친 남자>를 작업하게 됩니다. 물론 영화화에 있어서 사회적인 반발도 많았다고 합니다. 이에 감독 자신도 태내피폭자임을 증명하는 사회보장 증서를 언론에 공개하는 등의 웃지 못할 뒷 이야기도 전해집니다. 여담이지만 무라카미 류의 <코인 록커 베이비스>는 발킬머Val Kilmer, 아사노 타다노부浅野忠信, 리브 타일러Liv Tyler 등의 캐스팅으로 할리우드에서 영화화가 진행된다고 합니다.

원래 이 영화의 첫 제목은 <일본과 나日本と俺>였습니다. 두 번째 각본에서는 제목이 <웃는 원폭笑う原爆>이 되었다가 <플루토늄 러브プルトニウムラブ>라는 로맨틱 코미디 분위기로 선회, 최후에 <일본을 훔친 남자日本を盗んだ男>를 거쳐 <태양을 훔친 남자>가 제목으로 결정되었습니다. 사실 이 제목 때문에 후에 말이 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됩니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이 흥행 실패의 원인이 <태양을 훔친 남자>라는 재미없을 것 같은 제목 때문이었다는 제작사 쪽의 비공식적인 견해였습니다. 더 아이러니 한 것은 같은 해 우리나라에서 <태양을 훔친 여자>라는 제목의 영화가 공개된 것이지요. 내용은 전혀 달랐지만 말입니다.

<태양을 훔침 남자>는 삶의 의미를 잃어 버린 고독한 세대에 대한 냉소가 가득 합니다. 과거 박정희 군사 독재 시대를 그리워 하며 "그래도 그때는 굶지는 않았지..."라고 읆조리는 부류의 사람들, 배만 부르면 그만이라는 무목적의 인류, 물질적으로 부족함을 모르지만 또한 삶의 근본적인 생태계마저 망각해 버린 그런 사람들의 모습들 말입니다. 도쿄의 한 중학교 물리교사가 자신의 독신 아파트에 플루토늄 정제 시설을 꾸리고 이바라키현의 원자력 발전소에서 강탈한 액체 상태의 풀루토늄239를 기폭이 가능한 고체 플루토늄으로 정제하는데 성공합니다. 이 과정에서 중학교 교사 자체도 방사능에 피폭되어 돌이킬 수 없는 상태에 이르게 되지요. 원자폭탄 제조에 성공한 그는 정부를 협박해 작은 성과를 하나 얻어 냅니다. 다름 아닌 오후 9시 뉴스 시간에 맞추어 종료되는 프로야구 야간경기 중계를 끝까지 볼 수 있도록 해달라는 어처구니 없는 요구였지요. 당시 핵보유국(공식 6개국, 비공식 2개국)에 이어 9번 째로 핵을 보유했다는 이유에서 넘버9이란 이름으로 두 번째 요구를 고민하던 그는 결국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대정부 요구를 모집하게 되고(라디오 프로그램의 DJ의 이름은 사와이 레이코沢井零子로 그녀의 이름에서 제로라는 애칭으로 불리웁니다. 그녀는 9번 다음의 숫자로 노스텔직한 분위기를 자아내지요.) 결국 당시 마약사건으로 일본국내에 공연이 금지된 롤링스톤즈의 래일 공연을 2차 요구로 제시하지만 정부에서는 이 공연을 함정으로 넘버9을 잡을 계획을 꾸밉니다. 플로토늄 정제시설을 만들기 위해 얻어쓴 사채를 갚기 위해 5억엔의 현금마저 요구하는 넘버9, 그에게 원자폭탄은 무엇이든 얻어내기 위한 도구였지만 얻어내고자 하는 존재에 대한 의문은 그를 끝없는 나락에 떨어뜨립니다.(결국 롤링스톤즈는 90년도가 되어서야 일본에서 해금되었습니다.)
 
쥬리ジュリー라는 애칭으로 더욱 잘 알려진 가수 사와다 겐지沢田研二가 목적을 상실한채 방황하는 교사 키도 마고토城戸誠를, 그를 쫓는 악발이 형사 야마시타 마스오山下満州男(에반게리욘:파 에 삽입된 BGM은 바로 이 양반의 테마곡이죠.)에는 <인의 없는 싸움仁義なき戦い>시리즈의 불사신 조장 스가와라 분타菅原文太가 그리고 넘버 9을 사랑했던 여인 넘버 0에는 외모만을 보았을 때 일본 여배우 중 열손가락 안에 든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이케가미 키미코池上季実子가 그들의 영화경력을 아우러 최고의 연기를 보여줍니다.

영화의 도입부 키도 마고토가 이끄는 중학교 수학여행 버스를 납치해서 학생들을 인질로 천황과의 면담을 요구하던 노인(일본의 패전을 인정하지 않고 카미카제 특공대의 군복차림으로 기관총과 수류탄으로 무장했던)의 에피소드를 살짝 끼워 놓아 대단히 구조적인 영화적 복선을 장치한 감독의 연출력 또한 예사롭지 않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09/12/23 12:56 2009/12/23 12:56
맨 위로

MANLEY STINGRAY OWNER'S MANUAL

2009/11/24 15:20 도서관/외국어도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슨 말 부터 해야할 지 눈 앞이 아득합니다...

내가 맨리Manley라는 브랜드를 처음 알게 된 것은 지금으로 부터 약 십수년 전의 일로 기억됩니다. 당시 PC통신 하이텔의 하이파이동호회을 통해 알게된, 지금은 진공관앰프 제조 판매사 A사운드의 대표로 계시는 한**사장님께서 한국에서 유일하게 맨리제품을 판매, 유지보수하신다는 이야기를 언뜻 들은 것이 발단이었습니다. 그 즈음해서 나는 당시 울산의대 해부학교실에 교수로 재직 중이셨던 황**박사님이 자작하신 KT88 PP 진공관 파워앰프를 사용하고 있었고, 정작 황**박사님은 맨리의 300B 모노블록 파워앰프를 사용하고 계셨었습니다. 그 때만 해도 미국산 진공관 앰프는 캐리Cary사의 제품 밖에는 알지 못하던 나에게 조금은 생소한 브랜드가 아닐 수 없었지요. 그나마 캐리의 앰프들은 너무나 고가라서 그저 내 물건은 아니겠거니 하고 시큰둥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때 캐리를 국내에 수입하던 **무역의 이**대표님(너무 오래되서 성함이 정확히 기억이 안납니다.)의 도움으로 CAD 300을 시청한 적이 있었는데, 그 예쁜 소리보다 더욱 아름다웠던 가격에 식겁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러다가 20세기의 마지막 해에 글을 기고 하고 있던 하이파이 웹진 필자들과 아이어쇼를 구경하러 간 적이 있었습니다. 호텔을 대여해 각 방에 리스닝 룸을 만들고 수많은 국내외 브랜드의 오디오를 청취 할 수 있었던 전시회였습니다. 너무 복잡하고 어수선한 분위기였기 때문에 수천만원에서 수억을 호가하는 하이파이 시스템들이 무엇이었는지 별 기억은 없으나 지금까지도 에이**뮤직 부스의 그 호방한 사운드는 또렷이 기억하고 있습니다. 하이텔 하이파이동의 운영자셨고 당시 마악 오디오 제조업체를 설립하여 공격적으로 업계에 진출하신 이**대표님의 부스에는 자사에서 개발한 CDP와 북셸프 스피커를 선보였는데, 이 CDP와 스피커에 맨리의 인티그레이티드 앰프를 매칭하였습니다. 물론 그 앰프도 에이**뮤직에서 수입하던 물건이었는데 진공관 앰프로는 참으로 특이한 구성에 내심 놀라기도 했습니다. 우선 모양이 일반적인 박스 스타일이 아니었습니다. 캐리사의 앰프들은 이 박스 새쉬위에 출력트랜스를 마치 스피커 토우인 스타일로 배치하는 것이 특색인데, 맨리의 앰프는 육각형 모양의 흡사 가오리 처럼 생겼더군요. 그래서 앰프의 이름도 스팅레이STINGRAY(가오리)라고 했습니다. 흔히 싱글 출력관으로 많이 사용하는 6BQ5/EL84를 한 채널에 4알씩 파라 푸쉬풀로 구성하고 초단관으로 12AT7을 드라이브 관으로 6414관을 각 두개 씩 사용하였는데 엄청난 구동력과 해상력, 날이 선듯 한 스테이징과 과도특성은 정말 음악을 생동감있게 들려주었습니다. 그리고 생각했지요. 담에 앰프 바꿀 기회가 있으면 이놈을 함 해보자... 그 때 나는 프랑스 자디스의 KT90 푸쉬풀 진공관 인티 앰프를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찌질한 잡설이 길어지기는 했는데, 이 놈이 우리집에 눌러 앉은 것은 그때 부터 딱 9년의 세월이 흐른 뒤였습니다. 물론 새쉬의 마감도 바뀌고 성능도 개선된 신형으로 말입니다. 소리통을 들이면 그 녀석이 우리집을 떠나는 그날 까지 메뉴얼은 열어보지도 않은채 박스 안에 고이 간직하는 것이 미덕(?)이었건만 그 날은 무슨 생각에서인지 스팅레이의 메뉴얼을 읽어 내려가기 시작했습니다. 정말 나름대로 충격이었습니다. 지금 까지 보아 왔던 어떤 가전제품 메뉴얼도 이렇지는 않았습니다. 이거 안읽어 봤으면 정말 후회 할 뻔 했습니다. 근엄함이나 딱딱함은 온데 간데 없고, 게시판에 잡담하듯이 써놓은 글들이 주는 재미가 아주 쏠쏠 했습니다. 그 중 몇 가지만 소개하자면 이렇습니다.

if you suspect The Shipping People threw it off the airplane and onto your front porch whilst flying overhead at 30,000 feet, notify the shipping company without delay and complain to them as we only guarantee this unit to be able to survive a drop of 23,487 feet or less.
만일 택배사 직원이 비행 중 3만피트 상공에서 당신의 현관 앞에 박스를 집어 던져 놓았다고 의심된다면 즉각 택배사에게 항의 하십시요. 맨리사는 2만3천4백8십7피트 이하의 상공에서 투하했을 때만 안전을 보장합니다.

People sometimes ask us why we don't supply a cage to protect children and pets from the scary exposed tubes. I always answer that I grew up with a tube receiver and survived ok and a cage would look ugly. The only physical harm that came to any of my family growing up from that tube receiver was once The Moving People dropped it on my mother's toe and broke it. (Broke the toe, not the receiver. It worked fine for many years after that. And Mom's toe is fine too.) And so did my little nephew who had one of my amps with scary exposed tubes from the time he was a wee lad. He not only survived and is in college now, but when he was three years old he knew how to fire up the whole hifi even before his mom did. So don't underestimate how smart your kids or pets are unless they are already prone to burning themselves on light bulbs. Or just put this amp up on a tall shelf out of the way. Actually I'd be more worried about little kids breaking my $3000 moving coil cartridge needle. Or The Cleaning People...
많은 사람들이 왜 무섭게 노출된 진공관으로 부터 아이들이나 애완동물들을 보호하기 위해 철망을 씌우지 않냐고 우리에게 묻습니다. 나는 그 때 마다 이렇게 대답합니다. 나 역시 진공관 라디오와 함께 자라왔지만 아직 살아있고 철망은 너무 보기 싫다고, 내가 자라오면서 우리 가족이 겪었던 진공관 라디오의 유일한 물리적 위험은 이삿집 센터 사람들이 그 라디오를 우리 엄마 발등에 떨어 뜨려 박살낸 경우(라디오가 아니라 발가락이 박살났습니다. 그리고 그 라디오는 그 후로도 오랜 세월을 문제없이 사용했고요. 그리고 울 엄마 발가락도 다 나았답니다.)와 내 조카가 아주 어릴적에 그 무시 무시한 진공관이 노출된 내 앰프를 가지고 놀았던 적 뿐 입니다. 조카는 멀쩡하게 살아 남아 지금 대학에 다니고 있을 뿐 아니라 3살 때 자기 엄마보다도 먼저 전체 하이파이 시스템을 동작시키는 방법을 터득했지요. 당신의 아이들이나 애완동물들이 빛나는 진공관에 데인적이 없다면 그들이 얼마나 영리한지 과소평가 하지 말아주셨으면 합니다. 아니면 그냥 이 앰프를 높은 책장에 올려 놓아 버리세요. 솔직히 나는 꼬맹이들이나 청소부 아줌마가 내 3천불 짜리 MC카트리지(턴테이블 바늘)을 작살내지 않을까 그게 더 두렵습니다.

The Power Amps are from David's 50 watt Monoblocks with newly developed transformers from Michael and Hutch (for exceptionally clean highs and more power in the lows). The passive PreAmp came from EveAnna and her talent of finding just the right parts. The Input stage was developed by Paul to further extend the HF response. Balta did all the circuit board and metal work drawings and assembled the prototypes - no small feat. Speaking of small feet, we machine each foot and knob in-house. Marcelino oversees the entire assembly process and designed one of the PCBs. Paul strenously tested every prototype and Hutch, as usual, just listened.

You can blame this silly manual on Hutch. Why not? (But EveAnna and Humberto mucked with it too.)
파워앰프단은 마이클과 헛치가 개발한 (의아할 정도로 대출력에서 깨끗하고 소출력에서 밀도감있는) 신형 트랜스포머를 데이빗의 50와트 모노블록에 탑재하여 사용했습니다. 패시브 프리 앰프단에는 이브애나(역주:맨리랩 사장)가 최적화된 부속을 찾아내는 재능을 십분 발휘하였습니다. 입력단은 폴이 개발한 고성능 고주파 응답 회로가 사용되었습니다. 완벽한 프로토타입의 회로 보드와 금속 도면 가공은 볼타가 담당했습니다. 지지대를 말씀 드리자면 우리는 모든 지지대와 노브를 수공으로 제작하였습니다. 마르셀리노가 전체 조립공정과 PCB디자인을 관할하였으며 폴이 모든 프로토타입들을 정렬적으로 테스트 했습니다. 그리고 헛치는 항상 그랬듯이 앉아서 음악만 들었습니다.

이 메뉴얼이 엿같다고 생각되신다며 헛치를 욕하셔도 됩니다.(하지만 이브애나와 험베르토도 메뉴얼 작업을 함께 했습니다.)


메뉴얼을 읽으면서 맨리라는 회사가 어떤 곳인지 궁금했습니다. 메뉴얼의 내용이 너무 거침없이 솔직하였기에 더욱 그랬습니다. 맨리사의 홈페이지(정말 방대한 양의 정보가 있더군요.)를 뒤져보고 나서 대강 분위기를 파악했습니다. 젊고, 호방하고 거침없는 양키 스타일의 회사였습니다. 실제로 앰프의 소리도 그랬습니다.

마지막으로 메뉴얼의 마지막에 소개된 진공관에 관련된 FAQ를 적습니다. 비단 맨리사의 앰프를 사용하지 않더라도 진공관 상식으로 알아 두면 좋을 내용들인 것 같습니다. 이 진공관에 대한 FAQ의 16항목 이외에도 맨리사의 홈페이지에는 수많은 FAQ들이 있습니다. 정말 재미있습니다. 기회가 되면 한번 읽어 보시는 것도...

A few general all-too-frequently-asked vacuum tube questions from the manleylabs.com FAQ as found on our website are answered here in case you don't have internet access (which we don't doubt because after all you bought vacuum tube amplifiers, didn't you?): (Don't take that comment personally. EveAnna still drives air-cooled Volkswagons... We're not perfect either.)
이미 manleylabs.com의 FAQ를 통해 소개된 몇 가지 일반적이면서도 자주 질문되는 진공관에 관한 질문을 인터넷에 접속하지 못하는 당신을 위해 소개합니다.(진공관 앰프를 구입한 당신이라면 반드시 인터넷에 무지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그렇죠?):(이 문구를 너무 심각하게 받아들이지는 마세요. 이브애나(맨리의 사장)는 아직도 에어컨 없는 폭스바겐을 몰고 다닙니다. 우리는 서로 모든 면에서 완벽 할 수 없습니다.)

FAQ #16. Do you sell tubes?
질문#16. 진공관 파세요?

I don’t know what you’re talking about.
지금 무슨 말씀 하시는 거죠?

FAQ #16a. I need to retube my Manley amplifier. Do you sell tubes?
질문#16a. 저, 내 맨리 앰프의 진공관을 교체하고 싶은데요. 파시나요?

Sorry. Just kidding. Yes, of course we do._ We have about 100,000 tubes in stock of the several major types we use._
안 팔아요. 장난입니다. 네, 물론 팝니다. 우리는 우리 제품에 사용되는 몇 종류의 주요 진공관을 10만개 이상 보유하고 있습니다.

FAQ #16b. Why should I buy tubes from you?
질문#16b. 내가 왜 당신들한테 진공관을 사야하나요?
We are only as good as our worst tube. We are very selective about which tubes we use in Manley products and we have several different testing and burn-in jigs to test for certain parameters which will be most important for that tube in a given circuit. We will test and select a tube set for you that will be optimized for your Manley piece of gear and in most cases, your tube set will actually be tested in another one of what you have.
우리만이 우리의 엿 같은 진공관에 대해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맨리 제품에 사용되는 진공관에 대한 안목을 가지고 있을 뿐 아니라 주어진 회로 상에서 진공관이 동작할 때 가장 중요한 정확한 매개변수를 도출하기 위해 몇 가지 종류의 테스트와 신뢰성 검증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당신의 맨리 장비에 최적화된 진공관 세트를 선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대부분의 경우 당신이 가지고 있는 맨리의 진공관 세트는 실질적으로 당신이 가진 다른 놈 들에 비해 더욱 신뢰할 수 있을 껍니다.

FAQ #16c. Are tubes expensive?
FAQ #16c. 진공관이 비싼가요?

Not especially. Although I might have made a killing in the stock market had I invested the money I instead put into finding and stocking these large quantities of tubes ten years ago when the USA military were dumping their stocks of NOS JAN vacuum tubes. Seriously, there is the stocking cost to consider in the cost we must charge, development charge of the computerized test jigs we built, then more importantly the time it takes one of our guys to run a little tube through its qualification procedures. Remember, a given tube cannot be improved during testing. It is the way it is, and one hopes it stays that way. It can only be selected, and in selecting that tube that will work really well for your piece of gear, we probably had to throw away several. In some cases we might have had to go through 30 tubes to find the quietest one, or the one with the lowest microphonics, or the one with the best internal matching, depending on what parameters are important for that circuit. That is all factored into the cost somewhat, but no, overall, we don’t charge enough for replacement tubes.
그닥 비싸지 않습니다. 제가 그 돈을 주식에 투자했으면 떼돈을 벌었을지도 모르겠지만 대신 그 돈을 미육군이 보유하고 있던 NOS JAN 진공관을 떨이 하던 10년 전부터 엄청난 양의 진공관을 찾아내고 보유하는데 지출했습니다. 까놓고 말씀 드리자면 이 짓을 하는데 우리가 받아야 하는 금액이 좀 됩니다. 전산화된 신뢰성 검증 기구를 설치하는데 들어가는 비용 그리고 우리 직원 한 명이 이 조그만 진공관을 검증하는 절차에 투입하는 시간이 만만찮습니다. 진공관은 테스트를 수행하는 동안 그 특성이 좋아지지 않는 다는 것을 명심하세요. 사는게 다 그런 것이고 그러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진공관은 당신의 장비에서 가장 잘 동작할 수 있는 넘으로 선별될 뿐이며 그 과정에서 몇 몇은 내다 버립니다. 어떤 때는 조용한 놈 혹은 잡음이 적은 놈 혹은 회로상에 중요 시 되는 특성이 좋은 놈 하나 골라내기 위해 30개의 진공관을 작살내기도 합니다. 하지만 결단코 당신의 진공관 교체를 통해 우리 욕심을 채우지는 않습니다.

FAQ #16d. NOS? JAN? What does that mean?
FAQ #16d. NOS? JAN? 이게 무슨 말이죠?

New Old Stock. Joint Army Navy. Yes our military used to use vacuum tubes. As long as the glass doesn’t break, tubes are impervious to a nuclear explosion’s electromagnetic pulse unlike little silicon devices whose little junctions would go poof!
New Old Stock, Joint Army Navy, 네에 우리 육군은 한 때 진공관을 사용했습니다. 유리가 깨지지 않는 한 진공관은 핵폭발에 의한 자기장 파동에 손상을 받지 않습니다. 불행히도 작은 실리콘소자들의 짧은 접점들은 메롱 되버리지요.

FAQ #16e. Good to know. How long do tubes last?
FAQ #16e. 잘 알겠습니다. 진공관의 수명은 얼마나 되지요?
Some of them are dead out of the box. Some tubes don’t make it through burn-in and after a few days they just go noisy or quit. Sometimes UPS sabotages our shipments and after all our testing efforts the tube arrives broken at your place. Sometimes a tube decides to end it all early and intentionally misbehaves after a few months. Other tubes are real troopers (like my 98 year old neighbor) and run strong for 30 years. We have documented cases of power tubes in Manley amplifiers going over 60,000 hours non-stop in recording studios 24/7/365 without a re-tube. In one case in particular, the amplifiers were never turned off and had their own dedicated air conditioning for the amplifier rack they lived in. This certainly contributed to their long life.
몇 몇은 죽은 채로 박스에서 나옵니다. 몇 몇 진공관은 신뢰성 검사를 통과하지 못하고 몇 일 뒤 잡음이 끓거나 죽어버렸습니다. 어떨 때는 테스트를 힘겹게 통과한 진공관이 UPS(택배업체)의 몹쓸 짓 때문에 깨져서 배송되기도 하며 어떨 때는 진공관이 초장에 끝장낼 요량으로 몇 달 뒤 계획적으로 장애를 일으키기도 합니다. 다른 넘 들은 진정한 해병댑니다.(마치 98살 먹은 우리 옆집 아저씨 처럼) 그리고 30년 이상 쌩쌩하게 살아나갑니다. 우리는 진공관 교체 없이 논 스톱으로 녹음 스튜디오에서 1년 365일 24시간 내내 6만 시간 이상을 맨리 앰프에 장착되어 운영된 출력관의 기록을 가지고 있습니다. 한가지 주목할 점은 앰프는 단 한번도 꺼진 적 없이 앰프가 장착된 랙의 냉방장치에 의해 작동되었습니다. 이것이 긴 진공관 수명의 명확한 원인입니다.

FAQ #16f. Should I turn off my gear between uses?
FAQ #16f. 사용이 끝나면 앰프를 꺼놔야 하나요?

While power cycling is a factor for ultimate tube life, there also is a fixed number of electrons that can ultimately jump off the cathode. In general we do recommend if you aren’t using the gear for more than a few hours you should power it down. Do you leave the lights on in your house when you are away?
전원이 공급되는 주기가 진공관 수명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것은 물론이며 일정량의 전자들이 캐소우드를 통해 방출됩니다. 일반적으로 우리는 당신이 몇 시간 동안 장비를 사용하지 않는 경우 전원을 끌 것을 추천 드립니다. 집에 불을 켜놓고 외출하지는 않으시겠죠?

FAQ #16g. But it sounds different when you first turn it back on. What is the warm-up time for this gear?
FAQ #16g. 하지만 다시 켰을 때 소리가 다르게 들립니다. 이 장비의 워밍 업 시간은 얼마나 되나요?

I generally recommend 45 minutes warm-up time for everything to reach operating temperatures and sound like it’s supposed to.
일반적으로45분간의 워밍 업 시간을 추천 드립니다. 모든 소자가 적정 온도에 도달하면 이전의 소리가 날 것으로 생각됩니다.

FAQ #16h. What about break-in time for new gear?
FAQ #16h. 새로운 장비의 길들이기 시간은 어느 정도인가요?
We burn in the gear for a couple of days before it is shipped out. Folks report that after about a week of break-in that it sounds better. Some of the more fussy people of course report that full break-in takes much longer....
우리는 출고하기에 앞서 이삼일간 길들이기를 수행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일주일 정도 길들이기를 하면 소리가 좋아진다고도 하며 좀 더 까다로운 사람들은 완전히 길들이기 까지 그 이상 걸린다고도 합니다.

FAQ #16i. How do I know a tube is broken?
FAQ #16i. 진공관이 깨지면 어떻게 알 수 있죠?

All the vacuum has leaked out.
진공이 새버립니다.

FAQ #16i.i After the vacuum leaks out, where does it go?_ Is there some way to collect it and put it in another tube, to make it last longer?
FAQ #16i.i 진공이 새버리면 어디로 가나요? 진공을 모아다 좀 더 사용 할 수 있도록 다른 관에 넣는 방법이 있나요?
You have to suck really hard.
진공관을 쌔게 함 빨아보세요.

FAQ #16j. No really, how do I know a tube is broken?
FAQ #16j. 아니 그게 아니라 진공관이 깨진걸 어떻게 알 수 있죠?
Usually a tube whose glass has been broken or cracked usually will have a white powdery like substance inside it where all that silvery stuff used to be. No, it is not cocaine and we didn’t put it there..
일반적으로 진공관 유리가 깨지거나 금이 가면 은가루 같은 하얀 알갱이가 관 안에 보입니다. 이건 코카인이 아닙니다. 우리가 넣은 것도 아닙니다.

FAQ #16k. Does the glass explode?
FAQ #16k. 유리가 폭발하기도 하나요?

I haven’t seen it happen. Usually the glass will just crack at the base of the tube if it is going to physically break due to a sudden change in temperature and “all the vacuum will leak out”.
아직 한번도 그런 경우를 본적이 없습니다. 일반적으로 급격한 온도변화가 있어 물리적으로 깨진다면 관의 바닥 부분에 금이 갑니다. 그리고 “모든 진공이 새나가 버리죠.”

FAQ #16l. Other than outright failure of a tube, how do I know when it is time to re-tube?
FAQ #16l. 그 외에 명백한 진공관 고장인 경우 진공관을 교체해야 할지 어떻게 알 수 있나요?

Generally speaking, for the small tubes, if you notice an unacceptable increase in background noise (“hiss”) then the tube who is responsible for making the gain in the circuit probably needs to be replaced. The tube(s) making the gain will usually be shorter than the output tube. Common types we use for gain in most of our circuits will be 12AT7, 6201, 12AU7, 5814, 12AX7, 5751, or 6072. The output buffer tube in most of our line-level circuits will be either the 7044, 6414, or 12BH7. These tubes usually don’t cause too much trouble and either work or don’t work. Turn the lights off and see if you see the little tubes glowing. Look for one that looks like it has cocaine in it._For the power tubes in our amplifiers, after a few years if you  notice a small revolt going on where several of the output tubes are misbehaving or getting hard to bias, you might consider doing a full re-tube. Keep the old ones that did not join the revolution as emergency spares.
당신이 참을 수 없는 배경 노이즈(히스)를 감지할 경우 통상적으로 회로에 게인을 발생 시키는 작은 진공관(역자주:초단관)에 문제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교체할 필요가 있습니다. 작은 진공관이 만들어 내는 게인은 일반적으로 출력관 보다 작습니다. 보통 우리가 초단관으로 사용하는 것들은 12AT7, 6201, 12AU7, 5814, 12AX7, 5751 혹은 6072입니다. 일반적인 우리 회로에 출력 버퍼 관(역자주:드라이브관)으로는 7044, 6414 혹은 12BH7이 혼용됩니다. 이 관들은 동작을 하나 안 하나 크게 영향을 주지는 않습니다. 불을 끄고 작은 관들에 불이 들어오나 확인 해 보세요. 코카인 같은 것들이 관 안에 보이는 지요? 출력관 경우에는 몇 년이 지난 후 몇몇 출력관에 이상 조짐이 보이거나 바이어스 잡기가 어려운 경우를 발견하게 될 경우 전체 관의 교체를 고려해야 합니다. 말썽 부리지 않았던 관들은 긴급할 경우 사용할 스페어로 보관하세요.

FAQ #16m. Can I change a tube myself?
FAQ #16m. 진공관은 손수 교체해야 하나요?

R.T.F.M.
Do you call in specialists to change your light bulbs for you?
아, 씨바 매뉴얼 좀 읽으셈!
그럼 진공관 바꾸는데 기사 부르시게?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09/11/24 15:20 2009/11/24 15:20
맨 위로